통영시립박물관 역사와 전통을 지키며, 통영시민과 통영을 대표하는 통영시립박물관 각종 유물자료와 시민들을 위한 문화박물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
교육/행사/연구자료

박물관대학

home > 교육/행사/연구자료 > 발간자료

  • 통영시립박물관에서 발간하는 자료와 각종 문서들을 업로드 하는 공간입니다.
  • 첨부파일 열람이 되지 않는 분들은 홈페이지 하단의 뷰어다운로드 클릭 후 해당 뷰어를 다운받으십시오.

OPEN 출처표시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본 저작물은 공공누리 제2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통영시청 저작권정책 참조 : http://www.tongyeong.go.kr/01174/03544.web
학술조사연구 상세보기
국립민속박물관 공동기획전 [통영統營, 명품으로 빛나다]
작성자

통영시립박물관

작성일

2017-03-14

조회수

695

첨부파일  첨부파일 통영,_명품으로_빛나다.pdf (14.8M)
 국립민속박물관 공동기획전 [통영統營, 명품으로 빛나다]관련 이미지
전시개요

○ 제 목 : [통영統營, 명품으로 빛나다]
○ 장 소 : 통영시립박물관 민속실·기획전시실
○ 기 간 : 2015년 6월 17일(수) ~ 8월 7일(금)
○ 주 최 : 국립민속박물관ㆍ통영시립박물관
○ 전시 자료 : 통영공예품과 관련 자료 142건 230여 점
○ 전시 구성
- 1부 : 우리 역사 속의 통영공예품
- 2부 : 우리 생활 속의 통영공예품
- 3부 : 내 기억 속의 통영공예품
- 기획특별전 : 통영을 이어가다


2015년 K-museums 국립민속박물관·통영시립박물관 공동기획전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천진기)은 통영시립박물관(관장 이영준)과 함께 2015년 6월 17일(수)부터 8월 7일(금)까지 통영시립박물관 민속실과 기획전시실에서 ‘통영統營, 명품으로 빛나다’ 공동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조선시대에 생활 속 명품名品인 통영갓, 통영소반, 통영자개 등 ‘통영공예품’과 관련 자료 등 230여 점을 선보인다


□ 전통공예의 본향(本鄕), 그 명성을 찾아서
‘통영(統營), 명품으로 빛나다’展은 통제영 공방을 중심으로 시작된 통영 공예의 역사와 실용성과 미감(美感)을 겸비한 생활 속 명품(名品)인 통영공예품의 소장자 이야기를 통해 ‘통영’이라는 이름이 ‘최고’로 인식되던 통예공예품의 가치를 조명하고 명품 산지로서 통영의 명성을 되찾는 계기가 될 것이다.

1부 ‘우리 역사 속의 통영공예품’에서는 삼도수군통제영(三道水軍統制營)의 공방 관련 자료가 전시된다. 통영성 내 세병관(洗兵館)과 12공방이 세밀하게 묘사된 통영성도(統營城圖)를 비롯하여 각종 군수품(軍需品)과 임금이나 고위 관리에게 바치는 진상품(進上品) 관련 자료를 통해 통제영 공방의 흔적과 기록을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활과 화살, 동개(筒箇), 나전화살통, 통영미선(統營尾扇) 등이 전시된다.

2부 ‘우리 생활 속의 통영공예품’에서는 갓, 소반, 농과 장 등 우리 의식주 생활 전반에 걸친 생활 속의 명품, 통영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다. 조선시대 통영 지역 특산물인 참전복 껍데기를 정밀 가공한 통영나전칠기, 흥선대원군을 비롯해 멋을 부릴 줄 아는 남성이라면 구하는 데 돈을 아끼지 않았던 통영갓, 견고하면서도 다양한 문양과 조각이 돋보이는 통영목가구 등 당대 최고의 명품으로 지금까지 아름다움을 간직한 생활용품들이 전시된다.

3부 ‘내 기억 속의 통영공예품’에서는 통영에서 나고 자란 사람들이 집안 대대로 물려받아 사용하면서, 후대에 물려주고 싶은 통영공예품과 그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준다. 통영공예품을 소중하게 간직해온 이들의 자랑거리이자 애장품인 통영이층농, 통영반, 혼수함 등 손때 묻은 생활용품이 그들의 사연과 함께 전시된다.

한편, 통영시립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는 이번 전시와 연계하여, 기획특별전 ‘통영을 이어가다’展이 개최된다. 옛 명성과 달리 사양길로 접어든 오늘날, 옛 스승의 가르침과 장인 정신, 그리고 통영공예의 명맥을 잇고 있는 송방웅중요무형문화재 제10호 나전장(螺鈿匠) 기능보유자, 정춘모중요무형문화재 제4호 갓일 기능보유자 등 명품명장(名品名匠)의 공예품을 감상할 수 있다.


□ 지역 명물로 거듭나는 통영시립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이 지역 박물관과 진행하고 있는 [K-museums 공동기획전] 사업은 상호 협업을 통해 우수한 지역문화를 발굴․소개함으로써 지역 발전의 활로를 찾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3년 개관한 통영시립박물관은 전시 등에 있어서 통영의 정체성을 담아내지 못한다고 종종 지적 받은 바 있다. 이번 전시를 통해 전통에서 현대까지의 우수한 통영공예품을 지속적으로 소개함으로써 명품 산지 통영의 전통을 이으면서 지역 명물로 자리 잡기를 기대한다. 이번 전시는 특별전 기간에 그치지 않고 전시 종료 후에는 상설전시로 지속된다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